최종편집 : 2024.7.19 금
지방선거, 교육감
> 뉴스 > 문화 | 부동산정보
     
하우스푸어 7만2000가구…“주택 가격 하락이 문제 아니다”
2013년 04월 07일 (일) 23:12:05 이민종 기자 news@newspeak.kr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김준형 명지대 교수, "무리한 대출이 근본 원인"
"하우스푸어 정책수혜, 실제 거주자에 국한해야"

김준형 명지대 교수에 따르면 우리나라 하우스푸어가 7만 2000가구에 달한다.

김 교수는 최근 도시정책학회 세미나에서 발표한 '하우스푸어의 개념과 추정 및 정책진단'이라는 연구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해 통계청 가계금융·복지조사-금융부문을 토대로 전국 1795만 가구 중 0.4%인 7만 2000가구가 '상환위험가구(하우스푸어)'라고 추산했다.

잠재적 위험 계층인 상환부담가구(1.43%, 25만 7000가구)를 포함하면 32만 8000가구에 달하는 셈이다. 자가가구(전체 56.54%) 중에서는 0.7%다. 이중 주택담보대출을 받은 가구(14.89%) 중에서는 2.69%로 나타났다.

여기서 하우스푸어는 소득 대비 원리금 상환액 비중이 높은 대출자로 김 교수는 정의했다.

김 교수는 높은 총부채상환비율(DTI) 등으로 대출원리금을 상환하기 위해 필수 지출을 줄이는 과정에서 실질적 빈곤을 경험할 가능성이 높다는 이유를 들었다.

그는 DTI 30% 미만이면 상환 가능가구, 30% 이상~60% 미만은 상환부담가구, 60% 이상은 상환위험가구로 봤다.

특히 상환위험가구는 수도권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7만 2000가구 중 수도권에 5만 300가구가 비수도권에 1만 9000가구가 거주했다.

또 상환위험가구일수록 가구주 연령도 높게 나왔다. 3만 5000가구가 55세 이상, 2만 가구가 45세 미만 등순으로 집계된 것.

소득수준도 상대적으로 낮아서 상환가구 중 39%가 저소득층인 소득 1분위였다. 반면 고소득층인 4~5분위도 38%에 달했다.

아파트가 주택유형에서는 절반 이상인 3만 9000가구를 차지했다. 수도권은 아파트가 대부분, 지방은 주택과 빌라 등이 혼재됐다.

상환위험가구는 상환가능가구에 비해 대형면적 거주 비율이 높았다. 상환가능가구 전용면적 145㎡ 이상 거주비율은 4%인 반면 상환위험가구는 3배 가량인 13.5%에 달했다.

주택가격도 높았다. 6억 원 이상 주택 거주비율은 전자는 2.8%인 반면 후자는 5배 가량인 14.7%를 차지했다.

다만 대출잔액은 상환위험가구와 다른 집단 간 큰 차이가 없었다.

2억 원 이상 대출잔액이 있는 가구 비율이 상환위험가구는 9.9%인 반면 상환가능가구는 4.7%였다. 오히려 담보인정비율(LTV)은 상환위험가구가 낮았다. LTV비율이 50% 미만인 가구는 상환위험가구는 92.4%인 반면 상환가능가구는 81.2%였다.

그러면서 김 교수는 하우스푸어 문제는 주택 가격 하락이 아니라 대출 시점에서 무리했던 대출(소득 대비 원리금 상환 비중)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그 근거로 주택가격 하락은 소득보다는 소비에 영향을 미치고 대출상환액이 늘지도 않았다는 점을 설명했다.

지난해 전체 가계대출 중 95.8%가 변동금리 대출인데 주택가격 하락은 금리 하락을 동반했다는 것이다. 실제 금리는 2009년 이후 4~5% 대에서 완만한 하락세를 그렸다.

그래서 하우스푸어 정책 대상을 1가구 1주택자 특히 거주목적으로 주택을 구입했고 실제 거주하고 있는 가구로 한정시켜야한다고 그는 주문했다.

김 교수는 다주택자가 거주주택 외 주택을 처분해 부담을 완화할 수 있는데다 비거주 주택 담보대출은 가구의 주거 안정을 직접 위협하지 않는다는 이유를 들었다.

현재 대부분 정부 정책은 거주요건이 아닌 보유요건으로 돼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김 교수는 "하우스푸어 문제는 부실 채권에 따른 피해를 막기 위한 채무조정, 즉 금융권 자체 프리워크아웃으로 대부분 해결할 수 있다"면서 "공공기관 개입은 그 다음 단계"라고 덧붙였다.
 

이민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경기중앙신문(http://www.ggjap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평택시, 코로나19 동절기 추가 접종
겨울 설경 아름다운 등산로,선자령
취임 4주년 김상곤교육감, 파장유치원
경기도교육청 29일 퇴직교원 550명
실내에서도 쓸 수 있는 그물침대 ‘라
요즘 대한민국은 ‘커피공화국’… 각양
공무원·군인 봉급 평균 3.5% 인상
통일나눔, 세계문화유산 ‘수원화성’
화성시, 건축법령 개정 공장증설 규제
KCC, 그린 리모델링사업 본격화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권광로 55 권선자이이편한세상 109-802 | Tel (031)8002-6117 | Fax (031)225-6807
등록번호 : 경기도 아00301 | 등록년월일 : 2010년 5월 4일 | 발행인, 편집인 : 김승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승원 | 회장 : 박세호
Copyright 2009 경기중앙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gjap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