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3 금
지방선거, 교육감
> 뉴스 > 문화 | 볼거리 먹거리
     
오룸다이닝을 아시나요?
2011년 11월 09일 (수) 22:14:41 심정아 기자 kkimsonet@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셀레브리티 사이에서 은밀히 인기를 누리던 레스토랑이 있다. 청담동의 갤러리 레스토랑 ‘오룸다이닝’이다. 오룸다이닝은 100% 예약제로만 운영되는 프라이빗 다이닝이었다. 음식도 13만원짜리 오마카세 코스(셰프가 그때 그때 음식을 선택해 구성하는 코스) 한 가지만 나왔다. 아무나 쉽게 찾을 수 있는 곳이 아니었다. 그러나 미식가 사이에서는 꼭 가봐야 할 곳으로 소문이 자자했다. 특히 사진작가 김중만과 배우 김상중·서태화가 단골이었다.

  이 오룸다이닝이 지난 여름에 이태원으로 자리를 옮겼다. 들어앉은 자리부터 흥미롭다. 하필이면 오룸다이닝은 이태원을 대표하는 프렌치 레스토랑 ‘봉에보’가 있던 자리에 들어갔다. 그래서 한동안 미식가 사이에서 화제가 됐다. 오룸다이닝은 자리를 옮기면서 레스토랑 콘셉트를 바꿨다. 많은 사람이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메뉴를 개발했다. 2만5000원부터 시작하는 런치 코스와 6만3000원부터 시작하는 디너 코스가 새로 생겼다.

  가격은 낮췄지만, 음식 수준은 낮아지지 않았다. 주방은 고바야시 하쓰오(46) 셰프가 여전히 책임지고 있다. 15세부터 프렌치 요리를 시작한 그는 한국 식재료를 이용해 독창적인 프렌치 요리를 만든다. 직접 맛본 삼치 파스타는 삼치 살과 알, 미나리와 김가루, 파스타 면발이 훌륭한 조화를 이루고 있었다.

  프라이빗 다이닝의 기능도 여전하다. 모두 26명이 들어갈 수 있는 2층은 예약이 필수다. 2층에는 백남준의 드로잉 작품 11점이 전시돼 있다. 올가을 2층을 확장하면 백남준 작품 100여 점을 더 공개할 계획이다. 오룸다이닝 이빛나(34) 대표는 “2006년 갤러리로 시작했다가 2009년 갤러리 겸 레스토랑으로 변신했다”고 소개했다.
 

 

● 오룸다이닝

셰프 7명, 서버 5명. 1층 테이블 11개. 런치 코스는 2만5000원부터 3만5000원까지 세 종류가 있고, 디너 코스도 6만3000원부터 13만원까지 세 종류가 있다. 세금 별도. 런치는 오전 11시30분∼오후 2시30분, 디너는 오후 6∼10시. 서울 용산구 한남동 686-1번지. 02-518-6873.

 

심정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경기중앙신문(http://www.ggjap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겨울 설경 아름다운 등산로,선자령
취임 4주년 김상곤교육감, 파장유치원
경기도교육청 29일 퇴직교원 550명
실내에서도 쓸 수 있는 그물침대 ‘라
요즘 대한민국은 ‘커피공화국’… 각양
공무원·군인 봉급 평균 3.5% 인상
통일나눔, 세계문화유산 ‘수원화성’
화성시, 건축법령 개정 공장증설 규제
KCC, 그린 리모델링사업 본격화
수원역 23평형 파크빌이 1억3천5백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권광로 55, 109-802호 (권선동 권선자이) | Tel (031)8002-6117 | Fax (031)225-6807
등록번호 : 경기도 아00301 | 등록년월일 : 2010년 5월 4일 | 발행인, 편집인 : 김승원 |
문화예술사업부 : 대표 이승우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승원
Copyright 2009 경기중앙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gjap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