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19 수
지방선거, 교육감
> 뉴스 > 사회
     
31조 부채 있는 가스공사가 사장부터 직원까지 초호화 돈잔치 벌였다
사장은 관사에서 185만원 명품 거위털 이불을 덮고 자고, 직원은 300만원 안마 의자에서 휴식 취해
2016년 10월 07일 (금) 09:44:53 김경택 기자 judi248@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경기중앙신문]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 권칠승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화성 병)은 “부채가 31조에 달하는 빚더미 공기업 가스공사가 사장부터 직원까지 ‘도덕적 해이감’ 속에 소모성 예산을 앞다퉈 쓰고 있다” 고 밝혔다.

입에 담기도 부끄럽지만, 한국가스공사는 지난해 부임한 이승훈 사장 관사에서 사용하는 이불에 들어가는 이불솜 용도로 185만원 명품 거위털을 총무지원처 총무팀 소모품 비용으로 구입했다. (*185만원 판매가 50% 할인해서 95만원에 구입)

무엇보다도 사장이 덮는 이 이불솜은 115년 전통의 폴란드산 독일제 수입명품으로 알려줘 논란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뿐만 아니라 지난 5월에는 전 직원 3,500여명에게 공동구매 형식으로 태블릿PC 등을 지급하기도 했다..

가스공사는 20만원대 가격의 블루투스 헤드셋, 블루투스 스피커, 초소형 빔프로젝트 등 8가지 상품 목록표를 제공하고 사원들이 이 중 한 가지를 고른 후, 주문서를 발송 하도록 했다.

※ 가스공사에서 전직원에게 지급한 8개 품목 중 하나 – LG전자 태블릿 PC (*G마켓 가격)

더 문제가 심각한 것은 누가 봐도 소모품이 아닌 ‘개인 소장품’ 이라 할 수 있는 상품들을 구입해 놓고, 어떤 부서는 전표에 ‘부서업무용 전산소모품’ 이라 기재하여 ‘선심성 상품 지급 사실’을 고의적으로 숨기고 은폐하려 했다는 점이다.

공사는 내부적으로 소모품비를 업무에 필요한 소모성 잡품으로 사무용·전산용·안전용·시설용 소모품에 대한 지출로 정의하고 있다.

또, 구매대행업체인 D회사는 시스템구축 업체로 전문적으로 전자기기를 판매하는 곳이 아니었고, 가스공사가 수억원 가량 되는 거액을 특정업체에 수의계약 형식으로 몰아주는 부분도 미심쩍은 부분이 많다고 지적했다.

이외에도 소모품 예산 명목으로 48만원짜리 샘소나이트 여행가방과 120만원 상당의 임원실 스탠딩 탁자를 구입하기도 했으며, 지난 1월에는 남자휴게실에 300만원 가량 되는 안마의자를 소모품 비용으로 구입하기도 했다..

고가의 안마의자의 경우에는 회사 비품으로 구입하여 회사의 재산으로 등록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1회성 소모품 비용으로 다룬 것도 큰 문제다.

권의원은 “가스공사는 지난해에는 매출이 11조원 감소했고 공공기관 경영실적평가에서 D등급을 받은 부채 31조의 공기업이다” 면서 “이런 상황에서도 지난해 직급별 성과급으로 1급이 3,600여만원, 2급이 3,100여만원 3급이 1,100여만원 정도를 챙겨 갔다” 라고 말했다.

또 4500억원 손실 본 해외사업에서 파견자가 내야할 개인소득세를 5년간 73억원이나 대납해준 적이 있고, 최근에는 직원 30여명이 협력업체로부터 술, 골프접대, 회식비까지 지원받아 수사받고 있는 사실을 언급하면서 “가스공사의 경영상황이 좋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사장부터 직원까지 ‘모럴헤저드’ 속에 방만경영을 지속하고 있다는 점은 총체적인 난국”이라고 말했다.

덧붙여 권의원은 “더 가관인 점은 박근혜 대통령의 싱크탱크 출신으로 가스공사 사장 부임 때부터 ‘낙하산 논란’을 초래했던 이승훈 사장 같은 경우, 본인 스스로 ‘공공기관으로서 임직원의 윤리청렴의식은 가장 중요한 덕목’ 운운하며 ‘KOGAS 신 윤리‧청렴경영’ 을 선포하며 ‘기존에 추진해 온 관행적‧일상적 윤리경영 정책을 초월하는 실천과 의지를 표명했다” 면서 “정말 후안무치하다” 고 질타했다.

또, 한국가스공사에 전화를 걸면 ‘청렴한 세상은 클린 Kogas의 가치입니다. 깨끗하고 바른 사회, 한국가스공사가 함께 합니다’ 는 통화연결음이 나온다며 가스공사의 ‘표리부동’을 꼬집고, “공기업 임직원들이 ‘모럴헤저드’ 속에 개인적으로 필요한 부분까지도 자신들의 돈은 한 푼도 쓰지 않은 채, 국민들의 세금을 가지고 초호화판으로 돈잔치를 벌이고 있다” 고 비판하며 ‘공기업 개혁의 절실함’ 을 역설하기도 했다.

 

 

 

김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경기중앙신문(http://www.ggjap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겨울 설경 아름다운 등산로,선자령
취임 4주년 김상곤교육감, 파장유치원
경기도교육청 29일 퇴직교원 550명
실내에서도 쓸 수 있는 그물침대 ‘라
요즘 대한민국은 ‘커피공화국’… 각양
공무원·군인 봉급 평균 3.5% 인상
통일나눔, 세계문화유산 ‘수원화성’
화성시, 건축법령 개정 공장증설 규제
KCC, 그린 리모델링사업 본격화
수원역 23평형 파크빌이 1억3천5백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권광로 55, 109-802호 (권선동 권선자이) | Tel (031)8002-6117 | Fax (031)225-6807
등록번호 : 경기도 아00301 | 등록년월일 : 2010년 5월 4일 | 발행인, 편집인 : 김승원 |
문화예술사업부 : 대표 이승우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승원
Copyright 2009 경기중앙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gjap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