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2.14 목
지방선거, 교육감
> 뉴스 > 문화 | 건강.헬스
     
어깨통증 ‘오십견’, 원인과 치료방법
환자 2008~2013년 연평균 2.56% 증가…50대 이상 82%
2015년 02월 03일 (화) 10:34:26 심정아 kkimsonet@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사진제공 서울아산병원
[경기중앙신문]일상생활에 큰 불편을 가져오는 ‘오십견’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 수가 2013년 한 해 동안에만 74만여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의 2008~2013년 건강보험 지급자료에 따르면 흔히 오십견으로 불리는 ‘어깨의 유착성 피막염(질병코드 M75.0)’으로 2013년 진료를 받은 환자는 74만 953명으로 2008년 65만2951명 이후 연평균 2.56% 증가하는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이 28만 8346명 여성은 45만 2607명으로 여성이 남성의 1.57배였으나 2008~2013년 연평균 증가율은 남성이 3.55%로 여성의 1.96%보다 높았다.

2013년을 기준으로 연령별로는 50대 이상 연령층이 전체 진료인원의 대부분인 82%의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에서는 70대(5237명)가 가장 많았고 다음은 60대(4277명), 80세 이상(3617명, 50대(3028명) 순으로 집계됐다.

40대 이상 연령에서는 여성 진료인원이 남성에 비해 많았고 30대 이하 연령에서는 남성 진료인원이 더 많았다.

오십견으로 인한 수술 진료인원은 2008년 2744명에서 2012년 9457명으로 급증했다. 연평균 28.1% 증가한 셈이다.

병원급 의료기관의 진료인원은 2008년~2013년 사이 연평균 15.8%씩 증가했으며 같은 기간 진료비의 연평균 증가율은 이보다 훨씬 높은 26.01%로 나타났다.

상급종합병원을 찾는 오십견 환자는 증가율 -0.99%로 감소하는 추세에 있었으며 종합병원과 의원의 연평균 증가율은 각각 3.0%와 1.19%에 그쳤다.

홍지성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재활의학과 교수는 “오십견의 초기와 같이 비수술적 치료로도 호전이 가능한 시기의 환자들이 수술을 받는 비율이 증가돼 수술 진료인원이 급격히 증가했다고 생각한다”며 “수술을 받기 전 환자의 정확한 진찰과 상태 평가가 선행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1년 중에서는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활동량이 증가하는 3월에 진료인원이 가장 많았으며 9~11월에는 진료인원이 적은 편이었다.

오십견은 어깨 관절의 움직임에 제한을 동반한 통증이 있는 상태를 말하며 흔히 동결견이라고도 불린다.

세수 할 때나 머리 감고 말릴 때도 통증 때문에 어깨를 들 수가 없으며 셔츠 단추를 쉽게 끼우지 못하는 등의 증상이 발생한다.

특히 50대, 중년 연령대에 아무 원인 없이 발생하기도 하며 무리한 운동 또는 가사일, 국소적 충격에 의해서 발생할 수 있다. 당뇨나 갑상선 질환이 있는 경우 발생하기도 한다.

홍지성 교수는 “통증과 관절 범위 제한이 심할 경우 스테로이드 주사치료나 관절낭 팽창주사가 도움을 줄 수 있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환자 본인의 신장운동이 필요하며 체계적이고 규칙적인 운동을 통해 빠른 호전을 기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심정아의 다른기사 보기  
ⓒ 경기중앙신문(http://www.ggjap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겨울 설경 아름다운 등산로,선자령
취임 4주년 김상곤교육감, 파장유치원
경기도교육청 29일 퇴직교원 550명
실내에서도 쓸 수 있는 그물침대 ‘라
공무원·군인 봉급 평균 3.5% 인상
요즘 대한민국은 ‘커피공화국’… 각양
화성시, 건축법령 개정 공장증설 규제
통일나눔, 세계문화유산 ‘수원화성’
수원역 23평형 파크빌이 1억3천5백
2014안양시민축제 26일 개막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권광로 55 (권선동)권선자이109- 802호 | Tel (031)8002-6117 | Fax (031)225-6807
등록번호 : 경기도 아00301 | 등록년월일 : 2010년 5월 4일 | 발행인, 편집인 : 김승원 | 부사장 : 심규영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승원
| Copyright 2009 경기중앙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gjap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