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5.20 월
지방선거, 교육감
> 뉴스 > 사회
     
경기도 이화순 행정2부지사, 콜로라도주 경제개발청장과 경제협력 방안 논의
기업지원 정책 공유, 상호 행사 초청 등 정부 간 협력 및 기업 간 교류 위한 대화 지속 약속
2019년 05월 16일 (목) 16:58:12 김승원 기자 kimsonet@korea.com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경기중앙신문]

   
▲(왼)베시 마키(Betsy Markey) 미국 콜로라도주 경제개발청장과 이화순 행정2부지사.

경기도가 지난해 미국 경제 분야에서 가장 우수한 주로 선정된 콜로라도주와 스타트업 및 첨단산업 중심 경제협력과 교류를 강화하기로 했다.

이화순 행정2부지사는 16일 오전 10시 30분 경기도청에서 미국 콜로라도주 경제개발청 베시 마키(Betsy Markey) 청장과 만나 경기도와 콜로라도주 간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마키 청장은 이번이 첫 한국 방문으로 5월 14일 ‘아시안 리더십 컨퍼런스’ 강연에 이어 지자체로는 유일하게 경기도를 방문했다.

이 부지사는 “미국 50개 주 중 일자리 창출, 기업하기 좋은 환경 등 경제 분야 1위 지역인 콜로라도주 경제청장의 방문을 환영한다”면서 판교테크노밸리를 중심으로 한 첨단산업의 밀집지역이며 우수한 연구 기술 인력이 풍부해 4차 산업 혁명 시대 한국 경제의 중심 역할을 하고 있는 경기도를 소개했다.

이에 마키 청장은 “산으로 둘러싸인 지형과 전통이 살아있는 수원에 오니 콜로라도에 있는 것 같은 친숙한 느낌을 받았다”며 “특히, 경기도의 게임 산업은 매우 앞서 있어 콜로라도가 배울 점이 많을 것”이라며 향후 벤치마킹의 기회를 갖고 싶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 부지사와 마키 청장은 경제 성장의 중심지로 스타트업과 첨단 산업의 보고로 공통점이 많은 양 지역이 앞으로 긴밀하게 협력해 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대화해 나가자는데 뜻을 모았다. 특히 오는 11월 경기도가 주최하는 G-Fair(대한민국 우수상품 전시회)와 9월 콜로라도에서 열리는 덴버 스타트업위크에 상호 초청하고 기업의 참여를 유도하는 등 이번 만남을 계기로 양 지역 간 경제협력과 기업 교류가 본격적으로 이어지기를 희망했다.

콜로라도주는 전체 기업 매출의 30%, 수출의 35%가 첨단 산업에서 창출되고 산악지대가 많아 ‘실리콘 마운틴’으로 불리며 2018년 미국 주간지 ‘US뉴스 & 월드리포트’가 미국 50개 주를 상대로 실시한 평가에서 경제 부문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김승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경기중앙신문(http://www.ggjap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겨울 설경 아름다운 등산로,선자령
취임 4주년 김상곤교육감, 파장유치원
경기도교육청 29일 퇴직교원 550명
실내에서도 쓸 수 있는 그물침대 ‘라
요즘 대한민국은 ‘커피공화국’… 각양
공무원·군인 봉급 평균 3.5% 인상
통일나눔, 세계문화유산 ‘수원화성’
화성시, 건축법령 개정 공장증설 규제
KCC, 그린 리모델링사업 본격화
수원역 23평형 파크빌이 1억3천5백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권광로 175번길 100(인계동) | Tel (031)8002-6117 | Fax (031)225-6807
등록번호 : 경기도 아00301 | 등록년월일 : 2010년 5월 4일 | 발행인, 편집인 : 김승원 | 부사장 : 심규영
문화예술사업부 : 대표 이승우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승원
Copyright 2009 경기중앙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gjap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