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8.20 토
지방선거, 교육감
> 뉴스 > 사회
     
1950년대 수원, 전쟁의 상흔을 기억하다
수원화성박물관, 2022년 수원화성박물관 테마전 ‘1950년대 수원, 전쟁의 상흔과 또 다른 시작’ 개최
2022년 06월 22일 (수) 12:20:02 김승원 기자 kimsonet@korea.com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경기중앙신문]

ㅁ한국전쟁 직후 수원 모습 담은 사진 등 자료 50여 점 전시

ㅁ수원비행장, 누각이 완전히 파괴된 장안문, 장안문 앞에 방치된 북한군 전차 사진 등 볼 수 있어

ㅁ1950년대 수원의 농촌풍경과 시민들 일상 담긴 자료도 소개

   
 

한국전쟁 직후 전쟁의 상흔이 남은 수원의 모습을 볼 수 있는 전시회가 수원화성박물관에서 열린다.

수원화성박물관은 23일부터 8월 28일까지 기획전시실에서 테마전 ‘1950년대 수원, 전쟁의 상흔과 또 다른 시작’을 개최한다.

한국전쟁 당시 수원의 상황과 전략적·지리적 요충지로서 수원의 중요성을 재조명하고, 전쟁이 끝난 후 수원 사람들의 생활상과 도시 재건 과정 등을 볼 수 있는 사진·유물·영상 등 50여 점이 전시된다.

전시회는 ▲포화 속 수원 ▲전쟁의 상흔 ▲전쟁과 일상 ▲또 다른 시작 등 4부로 구성된다.

재미학자 송영달 미국 이스트캐롤라이나대학 명예교수가 2016년에 수원화성박물관에 기증한 1950년대 수원 사진, 수원박물관이 소장한 미군들의 사진첩 속 사진, 미국인 더글라스 프라이스(Douglas Price)씨가 소장한 사진 등 그동안 공개되지 않은 자료를 전시한다.

수원비행장이 있고, 오산비행장이 가까운 수원은 남북이 탈환을 반복하던 격전지였다. ‘포화 속 수원’에서는 유엔군 수송·보급기지 역할을 담당했던 수원비행장 모습 등을 볼 수 있다.

‘전쟁의 상흔’에서는 포격으로 누각이 완전히 파괴된 장안문, 장안문 앞에 방치된 북한군 전차와 그 앞에서 뛰놀고 있는 아이들을 찍은 미군의 사진 등을 전시한다.

‘전쟁과 일상’에는 1950년대 수원의 농촌풍경과 시민들의 일상을 담았고, ‘또 다른 시작’에서는 한국전쟁에 참전했던 터키 군인이 설립한 앙카라고아원 등 전쟁고아들에게 도움을 준 사람들의 선행과 재건을 위한 시민들의 노력을 볼 수 있다.

수원화성박물관 관계자는 “한국전쟁의 포화 속 수원의 모습과 1950년대 수원의 풍경을 볼 수 있는 전시회”라며 “전쟁을 기억하고, 전쟁이 남긴 상흔과 역사적 의미, 교훈을 되짚어보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경기중앙신문(http://www.ggjap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겨울 설경 아름다운 등산로,선자령
취임 4주년 김상곤교육감, 파장유치원
경기도교육청 29일 퇴직교원 550명
실내에서도 쓸 수 있는 그물침대 ‘라
요즘 대한민국은 ‘커피공화국’… 각양
공무원·군인 봉급 평균 3.5% 인상
통일나눔, 세계문화유산 ‘수원화성’
화성시, 건축법령 개정 공장증설 규제
KCC, 그린 리모델링사업 본격화
수원역 23평형 파크빌이 1억3천5백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권광로 175번길 100(인계동) | Tel (031)8002-6117 | Fax (031)225-6807
등록번호 : 경기도 아00301 | 등록년월일 : 2010년 5월 4일 | 발행인, 편집인 : 김승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승원
Copyright 2009 경기중앙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gjapp.com